언론사 : 동아일보

일시 : 2016.03.22

기사제목 : 젊은 남성, 아픈 고관절‘표면치환술’로 기능 되찾아

기사내용

 

#1. 홍채를 분석해 신원을 알아내는 시스템을 피하기 위해 주인공은 다른 사람의 안구를 이식한다. 촉수를 움직이면서 범인을 색출하는 로봇은 수술 직후 주인공을 검사한다. 홍채 분석 후 “스트레스가 쌓였나요” “맥주로 갈증을 해소하세요”라고 말한다.

#2. 팔에 상처가 난 소년이 소리를 지르자 로봇이 풍선처럼 부풀어 오른다. 그러면서 “안녕하세요. 전 당신의 개인 헬스케어 동반자입니다”라고 말한다. 로봇은 “10점 척도 중 너의 고통은 어느 정도야”라며 스트레스 정도를 묻고 따뜻하게 안아준다.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와 ‘빅히어로’의 장면이다. 의료로봇이 나오는 영화를 볼 때마다 과연 저런 세상이 올까 상상하면 반갑기도 하고 두렵기도 하다. 사실 의료로봇이 도입된 지는 꽤 오래됐다. 로봇팔을 이용하면 수술 시간이 단축되고 정밀한 수술도 가능하다. 하지만 아직은 의사를 보조하거나 간호사를 대체하는 수준에 머물고 있다.

<<기사원문보러가기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