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십견

오십견이란 어깨관절을 감싸고 있는 관절낭에 염증이 생기거나, 손상되어 두꺼워진 관절낭이 뼈에 달라붙어 관절의 움직임을 제한하여 통증을 유발시키는 질환입니다. 이 질환은 50대에 가장 많이 나타난다 하여 오십견 이라고도 불리어 집니다. 오십견은 특별한 원인 없이 통증 및 운동 장애 등을 가져오기도 하는데, 어깨에 다른 질환이 있거나 골절 또는 어깨 수술 후 견관절의 운동 제한이 있는 경우 오십견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 오십견 원인 |

주로 노화에 따른 퇴행성 변화에 의해 발생하며 그 밖에 어깨관절의 부상이나 장기간 어깨관절을 사용하지 않았을 경우 발생되기 쉽고 당뇨병이 있으면 발병 위험이 5배 이상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어떤 경우에는 특별한 원인 없이도 발병하기도 합니다.

 

| 오십견 증상 |

  • 어깨 부위에 둔한 통증이 시작되어 서서히 심해지고 관절의 움직임이 어려워지는 경우
  • 팔을 뒤로 젖힐 때 어깨 부위가 심하게 아픈 경우
  • 통증이 있다 없다 하는 것이 반복되면서 점점 더 심해지는 경우
  • 통증이 어깨 뒤에서 앞으로 팔을 타고 내려와 나중에는 손까지 아프게 되는 경우
  • 누워 있는 자세에서 통증이 심해지며 통증으로 인한 수면장애가 발생하는 경우

 

| 오십견 치료 |

초기에는 소염제, 체외 충격파 치료, 물리치료, 근육 스트레칭 등의 보존치료로 통증과 염증 감소에 중점을 둔 치료를 합니다. 증상이 심한 경우 약만으로 통증이 쉽게 가라앉지 않으며 이런 경우 굳어있는 어깨 관절 내로 소염제를 주입합니다. 어깨 관절은 깊숙하게 위치해 있기 때문에 초음파나 실시간 방사선 촬영기를 이용합니다. 하지만 이러한 비수술 치료에도 호전이 없거나 수차례 재발한다면 수술적 치료를 시행합니다. 수술적 치료로는 관절 내시경을 이용하여관절 막을 절개하여 관절낭을 풀어주고 염증을 제거하는 수술을 시행합니다.
관절 내시경 수술

0.5cm 정도의 작은 구멍을 관절질환이 의심되는 부위에 삽입한 후 모니터를 통해 관절 내 연골의 손상과 염증, 인대 손상 등을 확인하고 치료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