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도 어김없이 찾아온 장마. 장마철은 다습한 날씨로 인해 평소보다 불쾌지수가 높아져 체력을 빠르게 소모시키고, 체온 조절 대사 기능을 떨어지게 한다. 전체적으로 몸의 기능이 저하되는 이 시기에 특히 무릎 관절통증은 유독 심해진다. 가끔 어르신들이 “관절이 쑤시네. 비가 오려나?” 하며 다리를 주무르는 경우가 있는데, 그러면 놀랍게도 비가 온다. 이렇듯 궂은 날씨와 관절 통증은 어떤 상관관계가 있는 걸까.

이에 대한 정확한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관절 통증은 기온과 기압이 낮을수록, 습도가 높을수록 악화된다고 알려져 있다. 습하고 흐린 날씨로 외부기압이 낮아지면서 상대적으로 관절 내 기압이 팽창, 관절 내 조직들의 활동이 왕성해져 관절의 통증이 더 심해지게 된다. 관절을 둘러싸고 있는 활액막에 분포된 신경이 자극을 받아 통증이 생기게 되는 것. 더불어 궂은 날씨로 운동량이 줄어들어 관절이 경직되기 쉬우며, 일조량이 감소하면서 멜라토닌이 분비되어 심리적으로 위축되고 예민해져 통증에 민감할 수 있다.

주로 관절염 환자들이 겪는 장마철 통증은 뻑뻑하고 시린 증상이 특징이다. 이와 같은 통증을 최대한 줄이기 위해서는 아무리 더워도 실내 온도는 25~28°C, 습도는 50% 이내를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특히 통증 부위가 에어컨 바람에 노출되면 증상이 더 심해질 수 있기 때문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또한 따뜻한 물에 관절을 담그거나 온열패드로 아픈 관절을 찜질해주면 통증 완화에 도움이 된다.

무엇보다 관절염 환자는 운동을 하면 관절염이 더 악화된다고 생각하기 마련인데, 관절이 다 닳을 정도의 말기 관절염이 아니라면 적절한 운동은 무릎 근육 강화를 위해 필요하다. 무릎을 쓰지 않으면 그만큼 근육이 약해지고 관절이 굳어진다. 그로 인해 관절이 더 뻣뻣해지고 경직되면서 통증이 심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관절 건강에 도움을 주는 걷기, 수영, 고정식 자전거 타기 등의 운동으로 관절 주위의 근육을 강화시키는 것이 좋다.

이런 방법으로도 통증이 완화되지 않을 때에는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증세가 심하지 않은 관절염 초기에는 약물 및 물리치료 만으로도 호전될 수 있으나, 효과가 없는 경우에는 수술적 치료를 생각해볼 수 있다. 중기 관절염에는 ‘관절내시경’으로 큰 효과를 볼 수 있는데, MRI로도 보기 힘든 관절상태를 보다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으며 진단과 동시에 치료가 가능한 것이 큰 장점이다. 또한 수술 후 하루 이틀 정도만 지나면 바로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어 환자 만족도가 높은 편이다. 이외에도 연골세포 배양기술과 수술 방법이 발달하면서 ‘연골재생술’도 각광받고 있다. 손상된 연골을 재생시켜 관절염 진행을 막는 치료법으로, 남은 연골을 최대한 보존하면서 관절 기능을 되살릴 수 있다.

관절염은 치료 시기가 빠를수록 더 간편하고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다. 장마철이 지나면 좀 나아지겠지 라는 생각으로 치료를 미루다 보면 인공관절 수술이 불가피한 경우가 생길 수도 있다. 평소 적절한 운동과 치료로 관절통을 다스리고, 관절염이 진행되기 전에 미리미리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을 추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