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전방전위증

척추는 마디로 연결되어 있으며, 그중에서 허리는 5개의 마디로 구성되어 있고 그 마디를 서로 연결해 주는 구조물에는 척추뼈, 추간판, 근육, 인대 등이 있습니다. 이 들 중에 외부의 충격이나 퇴화로 한 구조라도 손상을 받으면 척추 마디는 서로 떨어져 분리되고 위 척추가 아래 척추보다 앞 혹은 뒤로 밀려나게 됩니다. 밀려난 척추가 어긋나면서 신경을 압박하게 되고, 통증을 일으키게 되는데 이를 척추 전방전위증이라고 합니다. 전방전위증은 남성보다는 여성에게서 많이 발생하며 일반적으로는 40세 이상의 여성에게서 자주 발생합니다, 이유는 여성은 남성에 비해 인대와 근육이 약하기 때문입니다.

 

| 척추전방전위증 원인 |

척추전방전위증의 원인으로 먼저 척추 분리증에 의해 발생하는 경우입니다. 척추 분리증은 척추 마디를 연결해 주는 연결고리가 끊어져 척추가 따로 움직이는 불안정한 상태를 말합니다. 뼈가 불안정하게 흔들리면 척추뼈가 조금씩 앞으로 밀려나게 되고, 척추 분리증 이후에 척추 전위증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러한 원인으로 전방전위증이 발생하게 되고, 신경근 압박으로 하지 방사통 증상이 나타납니다. 다음으로 노화로 인하여 척추 전방전위증이 발생하는 경우입니다. 나이가 들면 척추를 지탱하는 인대와 근육, 척추 관절 등이 퇴행하게 됩니다. 척추를 받쳐 주는 이러한 요소들이 힘을 잃게 되면 척추뼈가 미끄러지게 되는데, 이를 퇴행성 전위증이라고 합니다. 이는 50대 이후에 많이 발생하며, 요추 주에서도 압력을 가장 많이 받는 4-5번 디스크에 빈번하게 일어납니다.

 

| 척추전방전위증 증상 |

1차적 증상으로는 퇴행성 관절염에 준하는 요통이 발생이 되며 척추전방전위증이 진행이 됨에 따라 신경이 압박되어 하지 방사통, 간헐적 파행(오래 걸으면 다리가 저리거나 모호하게 쑤시며 타는 듯한 느낌이 생기는 현상)과 같은 척추관협착증 증세가 나타나게 됩니다. 척추전방전위증 증상의 경우 대개 수 개월에서 수 년에 걸쳐 서서히 발생이 되며 오랜 기간에 걸쳐 증상이 재발이 됩니다.

  • 앉아 있다가 일어서서 걸을 때 허리 통증이나 다리가 저림
  • 허리를 뒤로 젖힐 때 통증이 더 심해짐
  • 척추관협착증과 흡사하게 보행시 다리가 저리고 당기는 통증
  • 오래 서있거나 많이 걷고 나면 허리나 엉치, 무릎 밑까지 많이 아픔
  • 허벅지 뒤쪽 근육이 많이 당기고 앞으로 구부리지 못하고 다리를 들어 올리지 못 합니다

 

| 척추전방전위증 치료 |

다른 척추 질환과 마찬가지로 증상이 가벼운 경우 일차적인 보존치료를 받게 됩니다. 물리치료, 약물치료, 운동치료 등을 통해 늘어나거나 경직된 근육을 풀어 주게 됩니다. 후 관절 치료의 목적은 최대한 통증을 해소하고 후 관절이 마모되는 것을 지연시키는데 있습니다. 이에 비수술적 치료 방법 중척추가 지 신경차단술은 고질적인 통증이 지속되거나 보존적 치료방법에도 효과가 없는 경우 시행하게 됩니다. 시술 시간은 5분 내외로 척추 내 뼈를 투시해 볼 수 있는 기기를 이용하여, 신경 부위 중 통증을 일으키는 부위에 약물을 주입하여 염증을 차단하고 혈액순환을 촉진해 통증을 해소하게 됩니다. 시술 시 신체에 부담이 적고, 부어오른 관절면이 부드러워지고 통증이 가라앉으면서 허리 움직임도 좋아지는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간혹 증상이 매우 심한 경우에는 나사를 박아 뼈를 고정시켜주는 수술을 시행하기도 합니다.